일리아스
조회수 304


Arbor ; 나무


나무가 나무끼리 어울려 살듯
우리도 그렇게 살 일이다.
가지와 가지가 손목을 잡고
긴 추위를 견디어 내듯

나무가 맑은 하늘을 우러러 살듯
우리도 그렇게 살 일이다.
잎과 잎들이 가슴을 열고
고운 햇살을 받아 안듯

나무가 비바람 속에서 크듯
우리도 그렇게 클 일이다.
대지에 깊숙이 내린 뿌리로
사나운 태풍 앞에 당당히 서듯

- 오세영 '나무처럼'


비가오나 눈이오나 긴 세월을 튼튼히 자라는 나무처럼

사랑이란 대지에 깊숙히 뿌리내려 흔들리지 않는 영원한 사랑을 선물하는

두 사람만을 위한 웨딩밴드






Copyright 2020. ILIAS All Rights Reserved.



3 2